Gihun Noh                            

 

C.V

Artist Statement

Article

 

 Works                                

 

The city of Gumi Project (2009- )

 

Line 1 (2013-2016)

 

Sync Reset (2015)

 

Mise en Scène (2009-2013)

 

Concrete Romance (2013)

 

White Ghost Island Project (2013)

 

Report of Subjectivity. Red Nation (2012)

 

series Aesthetic Surgery (2011- )

   1. Suture (2011)

   2. Gauze Dressing (2011)

   3. Count (2011)

   4. Shoot (2012)

   5. Aesthetic Surgery(2012)

   6. Make-up(2014)

 

 Commission                           

 

series Silent Readiong (2015- )

   1. Ki Hyongdo (2015)

   2. No Surprises (2016)

 

Black Night (2014-2015)

 

 Publication / Shop                   

 

Line 1

Mise en Scène

White. Ghost. Day. Note.

Report of Subjectivity. Red Nation

 

 

 

 

©Copyright 2016

Gihun Noh

All right reserved

Best viewed with IE

잘못 찍힌 사진들, 잘못 찢긴 육신들

-노기훈의 작품들에 고하는 한 주관(主觀)의 보고서 / 최정우 / 2013

Wrongly Taken Photo, Wrongly Torn Bodies

-A Personal Perspective on NOH Gihun's Works

CHOI Jungwoo / 2013


노기훈 작업에 관한 짧은 17개의 주석 / 이대범 / 2014

17 Short Annotations on Gihun Noh's Work

LEE Daebum / 2014


동시대라는 허구적 '개념'을 향한 시선 / 이수정 / 2015

A Gaze Towards the Fictonal 'Concept' of Contemporary

Yi Sujung / 2015


광장의 풍경 바깥으로 / 유지원 / 2015

Outside the Landscape of the Square

Yu Jiwon  / 2015


또 다른 파리, 텍사스: 중국집에서 웨딩홀까지 / 정현 / 2016

The Other Paris, Texas: From Chinese House to Wedding Hall

Jung Hyun / 2016


푸석한 사진 사이로 스며드는 시선: 노기훈의 사진 / 이기원 / 2016

Seen through the Dry Photos: Gihun Noh's Photography

iggyone  / 2016


봄의 제전 전시글 '1호선' / 이보경 / 2017

The Rite of Spring

LEE Bokyoung  / 2017

 

봄의 제전 전시글 '1호선'

이보경(포항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특정 지역의 지리적인 축을 설정하여 지역의 형성배경과 존재이유 등에 관해 탐색하는 노기훈은 최초의 철도 경인선의 인천역부터 노량진역까지 26개의 역을 따라 걸으며 정통 스트레이트 사진 기법으로 포착한 인물과 풍경 등을 담은 <1호선>을 선보인다. 2013년부터 2014년까지 진행한 작업에는 특별할 것 없는, 흔한 풍경이 고요하고 담담하게 존재한다. 거기에는 작가가 마주친 시대가 있고, 그 시대를 인식하는 작가의 태도가 있다. 작가의 눈과 감각은 구성원으로서 철저하게 내부에 위치하며 조직화된 삶의 역사를 파헤치고 기록한다. 그가 포착한 삶은 멈추어서 바라보지 않았던 현실의 단면들로 내용이 사라진 흔적처럼 드러난다. 하지만 이내 화면은 우리로 하여금 덮어두었던 삶의 진실을 직시하게 만든다. 결국 노기훈의 사진은 불안한 시대에 관한 도큐먼트다.

한강철교가 준공되기 전, 1899년 개통 당시 경인선의 노선을 포착한 1호선 시리즈는 지극히 작가의 사적 삶의 궤도로부터 출발했다. 2013년 인천에 터전을 잡은 노기훈은 1호선을 타고 서울까지 오가는 일상적 여정에서 마주쳤던 민중과 (이주)노동자 등의 다양한 인간군상을 응시하고, 그 군상을 쏟아내는 사회를, 그들을 에워싸는 풍경을 주시했다. 일제 식민시대 수탈의 목적으로 건설된 경인선은 서구 문물의 주요 유입통로에서 산업화의 길목으로 또 이제는 서울과 인천을 연결하는 중요 교통수단이 되었다. 한국의 근현대사와 함께한 경인선은 그 세월만큼이나 짙은 삶의 애환을 담아낸다. 인천에서 서울까지, 서울에서 인천까지 수많은 사람들을 실어 나르는 객차는 기착역(寄着驛)마다 각기 다른 사연들을 들춰낸다. 그리고 거기에는 경제논리로 분류된 자본주의 사회의 적나라함이 있고, 특별할 것 없는 삶의 민낯이 있다.

 

서울에서 인천으로 오는 동안 1호선은 서울에서 밀려난 사람을 하나둘씩 떨어뜨린다. 열차가 인천으로 가까워 갈수록 건물이 낡고 낮아진다. 객차에는 맥아더 동상을 보러 가는 할아버지들이나 한국말과 중국말을 기묘하게 섞어 쓰는 화교처럼 어딘지 모르게 불안해 보이는 사람들만 남았다. 나 역시 그중 하나가 되어 빠져나온다. 1호선을 탄 사람들은 단지 동시대의 풍광이 되어 유령처럼 나타났다가 연기처럼 사라진다. 어깨를 부딪치며 옆에 앉아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렸던 사람들은 인천역 플랫폼을 벗어나 재빨리 어디론가 흩어져 간다. 그들을 뒤좇아 철로 주변에 펼쳐진 삶을 만난다. 화교들은 차이나타운의 목조 주택으로 들어가고 할아버지들은 자유공원을 찾는다.” -작가 노트 중에서-

 

자본주의의 지배구조는 1호선이라는 한정적인 공간에서 조차 다층적인 사회상으로 나타났다 사라지고, 다시 등장했다 흩어진다. 이러한 현상적 사실의 적나라한 민낯은 이제 일상이고, 이러한 일상이 형성하는 도시의 사회경제적 메커니즘에 우리는 무감각하다. 적어도 우리가 그 궤도를 이탈하여 회피하고 싶었던 진실, 구조적으로 결정되어 있는 그 삶의 내밀한 진실이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자각하기 전까지는 말이다. 혹은 그 어두운 그림자의 실체가 자신의 삶에 직접적으로 밀려들어오기 전까지 우리는 결코 세계를 구축하는 진실을 스스로 돌아보지 않는다.

 

노기훈은 물질적 생존기반인 도시에서 사회활동의 한 경험으로 사회내부를 의식하고, 하나의 예술영역으로 그 공간의 리얼리즘을 이해한다. 디지털카메라를 거부하고 아날로그 대형카메라를 선택한 작가는 장기적인 계획의 고된 과정을 기피하지 않고 스스로 경험한 도시를 천천히 기술한다. 도시는 팰림프세스트(palimpsest)처럼 지워지고 쓰이고 다시 지워지는 시간의 결과가 겹쳐진 누적의 공간이다. 그러하기에 도시가 발산하는 이미지는 표피에만 맺히지 않는다. 우연인 듯한 필연으로 대상을 의식적으로 포착한 노기훈의 합목적적 실천방식은 이상적인 사실에 시선을 돌리지 않고 도시민의 평범한 현실을 파고든다. 에피소드를 의식하지 않는 현장기록은 극적인 현실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설득력을 가지고 있다. 철로, 방치된 공사 현장, 어느 집 앞에 핀 꽃, 그 공간에 거주하는 누군가, 수많은 도시민의 발걸음 아래 신음하는 통로, 가상처럼 존재하는 상업 시설 등과 같이 특별하지 않은 광경은 내재하는 진실을 파고들고자 했던 작가의 의식적인 활동 결과로 존재한다. 그리고 작가는 자신이 경험한 ‘1호선이라는 물리적 좌표 공간을 넘어 오늘을 사는 우리의 모습을 감득하도록 한다.

 

노기훈의 도큐먼트가 갖는 힘은 거기 그렇게 스펙터클하지 않은 외관으로 존재함에 있다. 내용의 평범함과 구도의 단정함 그리고 결과물의 나열적인 제시는 대상을 더욱 고요하고 정적이게 한다. 이러한 순간은 우리의 시선을 어느새 멈춰 세우고 이내 우리로 하여금 그 내부로 스스로를 침투하도록 한다. 움직임 없는 현실의 단면들은 우리의 시선으로 차츰차츰 일렁이기 시작하고 우리의 의식도 함께 일렁인다. 의식의 전도(傳導)는 노기훈이 그 현실을 자신의 세계로 끌어와 셔터를 누른 것이 아니라 그 안으로 들어가 내부를 기록하였기에 가능한 것이다. 삶으로부터 주어진 것과 포착한 것의 사이에서 기록이라는 수단을 통해 작가는 결국 개인적 경험지평을 넘어 내부에 위치하는 삶의 진실, 그 존재감을 소환함으로써 우리를 소외시키고 비정하게 흐르는 세계를 직시할 수 있는 순간을 실체화한다. 이제 눈으로 볼 수 없었던 실제가 여기 이렇게 있고, 그 앞에서 우리는 공동의 현실을 생각한다.

 

 

NOH Gihun who for the first time captured the scene of people and landscape with orthodox straight technique by walking through total 26 stations of Gyeongin subway line number one from Incheon to Noryangjin seeks for the process of formation and background history of the certain area conditioned with geographical axis. From 2013 to 2014 when we look into artist’s work, casual scenes of daily life landscape were captured in tranquil way. There were the era artist faced and artist’s attitude was revealed in the work. As artist’s eyes and senses were located in inside of whole scene, sophisticatedly structured life with history was uncovered and recorded. The life artist captured presents as vestige of faded reality facet that had never been watched with enough time. However in very soon, the screen brought us to face the hidden face of truth in life. Artist NOH tried to tell us about unstable time of life throughout photography document.

 

Before complement of Hangang railroad bridge construction, Gyeongin subway line number one series of capturing the opening of a tunnel in 1899 was created by NOH Gihun's very personal life track. Artist NOH who settled down in Incheon in 2013 observed the various human beings who ran into the usual daily trips to Seoul, capturing them and paying attention to the surroundings. The role of Gyeongin subway line, which was constructed during Japanese colonial era in order for exploitation, has been shifted from a main transportation route for Western culture, industrialization, to the critical transportations connecting between Seoul and Incheon nowadays. Gyeongin subway line number one representing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implies deep rooted resentment over the years. From Incheon to Seoul, or vice versa the train carrying a large number of people brings up different stories at each train station. And there is a naked sense of the economy of capitalism that is classified as economic logic and naked face of life nothing special about.

 

While heading to Incheon from Seoul, Line 1 one by one drops off people pushed out of Seoul. As the train approaches Incheon Station, the surrounding buildings become more worn out and their heights lower. Only those looking somewhat anxious are left in the car, like some old men going to see the MacArthur statue or the Korean Chinese speaking Korean oddly mixed with Chinese. I exist in the car as part of them. Passengers on Line 1 a contemporary scenery, appearing like a ghost and disappearing into thin air. People who were fiddling with their smart phones as their shoulders bumped into each other, walks away from the Incheon station platform and hastily scatters away. I follow them to meet the lives spread around the railroad tracks. The Korean Chinese return to their wooden houses in China Town while the old men head to the Freedom Park.” - From artist note -

 

The governance structure of capitalism appears, vanishes and disassembles in such constrained space of subway line number one as multi layered society. Such phenomenal fact of naked and super realistic face becomes usual, and we become less sensible to such usual urban social and economic mechanism, at least until we could recognize the fact that we wanted to escape from the tracks and structurally decisive inner meaning of life. Or, we never look at the truth of the world until the dark shadow is directly woven into his own life.

 

NOH Gihun perceives the internal society by means of physical survival for urban life and understands spacial realism as a part of art. Artist NOH's decision of denying digital camera and taking analogous huge camera instead endures arduous process based on long-term plan and describes his own urban city based on personal experience. City is a place of accumulation of time within repetition of 'comes' and 'goes' like palimpsest. Thus the images that the city emits are not unique to the epidermis. Perhaps, as an accidental necessity the teleological practice by artist NOH of consciously capturing the target doesn't seem to distract ordinary people from the perspective of the ordinary reality. Although on-site document without noticing the episode doesn't have extreme reality, it is very convincible. Ordinary views of railway, abandoned construction site, a flower bloomed in front of a house, someone who lives in that house, a groaning tunnel under the footsteps of countless thousands of citizens and looked fake commercial facilities exist there as a result of artist's perceivable action who was about to dig out the inner fact. Artist NOH ultimately leads us to perceive our lives beyond geological coordination through his experience of subway line number one.

 

Normalcy without any spectacle appearance seems the original source of NOH Gihun's document. Humdrumness in context and simpleness in tools and narrative suggestions of outcome add further calmness to the object. Such moment stops our attention and lets us intervene into the internal space. The facets of reality without movement begin to rumble over us and our conscious minds begin to wobble. The conduction of consciousness was possible because artist NOH walked into the internal side by himself and documented instead of dragging real world into his own world and pushing buttons. Through the means of recording between what is given from life and captured, artist NOH eventually isolates us by recalling the truth of life placed beyond the territory of personal empirical prospect and actualizes the moment for recognizing the cold hearted world. Now, the reality that we have not seen is here, and we think of the common reality in front of us.

 

 

LEE Bokyoung (Curator, Pohang Museum of Steel Art)

 

  artworks Gihun Noh - Article - Yu Jiw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