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hun Noh                            

 

C.V

Artist Statement

Article

 

 Works                                

 

The city of Gumi Project (2009- )

 

Line 1 (2013-2016)

 

Sync Reset (2015)

 

Mise en Scène (2009-2013)

 

Concrete Romance (2013)

 

White Ghost Island Project (2013)

 

Report of Subjectivity. Red Nation (2012)

 

series Aesthetic Surgery (2011- )

   1. Suture (2011)

   2. Gauze Dressing (2011)

   3. Count (2011)

   4. Shoot (2012)

   5. Aesthetic Surgery(2012)

   6. Make-up(2014)

 

 Commission                           

 

series Silent Readiong (2015- )

   1. Ki Hyongdo (2015)

   2. No Surprises (2016)

 

Black Night (2014-2015)

 

 Publication / Shop                   

 

Line 1

Mise en Scène

White. Ghost. Day. Note.

Report of Subjectivity. Red Nation

 

 

 

 

©Copyright 2016

Gihun Noh

All right reserved

Best viewed with IE

series Aesthetic Surgery, 2011-

Performance Films, Oil on Canvas, Photography

 

 The Aesthetic Surgery series is a project which includes Suture, Gauze Dressing, Count, Shoot, Aesthetic Surgery, and Make-up.

 The series shows steps of an aesthetic surgery as a metaphor for beautifying the past.

To be specific, Suture shows giving a skin graft to victims of the Korean May-18 (518) Democratic Movement, a violent clash between people and the government in 1980. In this piece, images of the dead bodies get transplants with images of today's people. The operation only results in bizarre, grotesque images. In Gauze Dressing, The blood from my own wrist and dropped a few drops of blood onto the victims' body, which was then got dressed as if the blood was from its own wounds. I tried to demonstrate that all humans are burdened with sadness that transends time. In the next step, Count, the victim's image is glued onto the bottom of the street, face down, in Myeong-dong, the most expensive piece of land in Korea. The video focuses on the image until it is stepped on 518 times by passers-by, trying to capture the insignificance of the number 518 and the silent screaming of the victim. I tried to show how people pay the least attention to the past, readily accepting given explanations to it, and how shared memories are abandoned. The next piece Shoot tricks passers-by to walk into a booby-trap and unknowingly pull the trigger of a rifle aimed at a May-18 victim's face. My intention was to raise a question on who should be responsible. Aesthetic Surgery shows the actual procedures of an aesthetic surgery - gauze removal and skin graft - being done on the May-18 victim. The operation creates a pretty yet artificial face so common in Sinsadong, Seoul. In Make-up, the last piece of the series, the victim's image wears make-up as it is painted over with a super-realistic oil-painting. Thanks to the make-up, the May-18 victim's face now looks like that of a modern beauty.

 

 시리즈 <Aesthetic Surgery성형수술>는 하나의 시리즈를 총체적으로 지시하는 프로젝트 명으로, 하위 세부 작업과정으로 <Suture꿰매기>, <Gauze Dressing거즈 드레싱>, <Count세기>, <Shoot쏘기>, <Aesthetic Surgery성형수술>, <Make-up화장>, <Cremate화장>을 둔다.

 첫 번째 과정인 <Suture꿰매기>에서는 518로 희생된 주검위에 현대인의 표피(사진이미지)로 꿰매는 행위를 통해 누군지도 모르는 괴이한 인물로 만들어 1차적인 표피이식을 완료하고, 이후에 <Gauze Dressing거즈 드레싱>에서 희생자 위에 본인의 손목을 그어 나온 피를 흩뿌리고 다시 드레싱한다.

 

 

[IMAGE] After_Suture                                        [IMAGEAfter_Gauze Dressing

 

 다음으로 <Count세기>는 드레싱 후의 여성이미지를 한국에서 가장 땅값이 비싼 명동 길거리 한복판에 전면부가 바닥을 향하게끔 붙이고, 무작위의 행인들에 의해 518번 밟을 때까지의 영상을 기록한다. 이 다음 행위로 <Shoot쏘기>는 설치된 부비트랩에 걸린 타인에 의해 당겨진 방아쇠가 희생자의 얼굴로 향할 때, 그 윤리적 책임에 대해 고민한다. 그리고 <Aesthetic Surgery성형수술>은 실제 성형수술 행위-거즈제거, 표피이식을 실시하며, 최종적으로 현대의 미적 기준에 의해 고착화된‘신사동 성형미녀’와 같은 외양으로 탈바꿈 시킨다. 마지막으로 <Make-up화장>는 사진이미지 위에 극사실화 기법을 응용하여 유화칠하며, 완벽히 생산된 미美에 부합하는 현대적인 외형으로 복원된다.

 

 

[IMAGE] After_Aesthetic Surgery                    [IMAGE] After_Make-up

 

 <성형수술>은 실제 성형외과 시술 시에 사용되는 도구를 이용하여 성형수술 행위-거즈제거-표피이식을 실시하며, 최종적으로 현대의 미적 기준에 의해 고착화된 신사동 성형미녀와 닮은 모습으로 탈바꿈된다. 마지막으로 <화장>은 이전 과정을 통해 변모한 희생자의 사진이미지 위에 극사실화 기법을 응용하여 유화칠을 실시하며, 현대인의 생산된 미에 부합하는 외형으로 복원된다.

 

 

     저는 518 사건과 관련된 과거 이미지를 차용하고 있기는 하지만, 오로지 정치적인

     의 지가 표면적으로 한국에서 가장 극적으로 부딪혔던 지점이 518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언제 어디든, 일상이든 정치든, 내 것이든 남의 것이든,

     주도적인 세력에 문제의식을 가지고 저항하여 몸을 희생한다는 사실-짓이겨지는

     육체 그것에 전율을 느낍니다.

                                                  Notes from ARTIST TALK, 2013, SPACE 291

 


 

Ghost, 120 x 150cm, Pigment Print, 2009

 


 

Installation View, Incheon Art Platform, 2013

 

Installation View, Seoul Museum of Art, 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