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WORKS
   SHOP

Mark





Sync Reset

2 Channel Video Installation, 2 Channel Stereo Sound








 Korea was excited celebrating its 70th Independence Day.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they made August 14 a temporary holiday. On that day, expressways of the whole nation were open free in order to revitalize the scared domestic economy. Jae-Kak and Sung-Guk are old friends of mine. Jae-Kak is from Andong and went to the same college as where I went in Ansung, and that’s how we became friends. Sung-Guk is an old buddy of mine from my hometown Gumi. We’ve been friends since our childhood. He is a production employee who works in three shifts at a Japanese glass factory. 
 I got on Gyeongbu Expressway at 12 a.m on August 14 to go to Gumi. Sung-Guk went to work that day without exception. After I spent a night with Sung-Guk, I passed through Seonsan tollgate and got on Jungbu Naeryuk Expressway to Seoul. It was late night and August 14 was almost over. I did so because I wanted to see Jae-Kak. I never asked him what he is going to do on this Independence Day, but somehow I was able to guess what he has been doing in Seoul on every August 14 during the last 10 years. At least the three of us were not helping the domestic demands of our country that was celebrating its 70th Independence Day.
 I documented how Jae-Gak and Sung-Guk spent the Independence Day and edited and arranged this film linearly.



 광복 70주년을 맞아 2015년 대한민국은 들떠 있었다. 정부는 이례적으로 8월 14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한다고 발표했다. 이 날은 침체된 내수 경기를 살리고자 전국 고속도로를 무료로 개방했다.
 재각과 성국은 나의 오랜 벗이다. 재각은 안동 출신으로, 나와 같은 경기도 안성 소재 대학에 진학한 것을 계기로 인연을 맺었다. 성국은 나의 고향인 구미에서 어릴 적부터 알고 지낸 불알친구로 일본계 글라스 공장에서 3교대 생산직으로 일한다.
 나는 8월 14일 0시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구미로 갔다. 성국은 그날도 어김없이 출근했다. 성국과 하루를 보낸 뒤, 8월 14일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늦은 밤 다시 선산톨게이트를 통과하여 서울행 중부내륙고속도로에 올랐다. 재각에게 가기 위해서였다. 광복절에 무얼 할 것인지 미리 묻지 않았지만, 그가 서울에서 보낸 지난 10여년 동안 그날 무엇을 하며 보냈는지 알 것 같았다. 광복 70주년을 맞은 대한민국에서 적어도 우리 셋은 내수진작에 도움이 되질 못했다.
 이 영상은 재각과 성국이 보낸 광복절 휴일을 촬영하고 선형 편집으로 나열한 것이다.










Sync Reset, 23min 45sec Loop, 2 Channel Video Installation and Sound, 2015













©2009-2019 Gihun Noh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