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WORKS
   SHOP

Mark





series Moon and Light

Photography Installation, Black & White Photography, Pigment Print






“작가는 2017년과 2018년, 여러 차례에 걸쳐 일본을 방문하며 〈달과 빛〉 시리즈를 진행했다. 1호선을 따라 걸으며 채 발견하기 어려웠던 서울의 풍경 속에서의 근대의 흔적과 잔상을, 일본이라는 지역으로 위치를 바꾸어 다시 찾고자 한 것이다. 〈일식〉, 〈달과 빛〉, 〈표면〉 등의 몇 가지 세부 연작으로 구성되는 이 작업들은 특정한 사진의 양식을 모티프로 하여 대상이 되는 소재와 장소, 그리고 작품의 형식을 달리한다. 이 중 가마쿠라의 해변에서 촬영한 〈일식〉 시리즈는 네거티브 필름을 모방하여 20세기 초 흑백사진의 양식을 재현한 것으로 지난해 부산의 BMW포토스페이스에서 선보인 바 있다. 전시에서 소개하는 〈달과 빛〉 시리즈는 야간 촬영한 디지털 사진을 통해 근대화의 시기를 거쳐 동시대에 이르기까지 진보한 사진 매체의 변화를 살펴본다.

 요코하마시의 사쿠라기초 역은 1872년 개업한 일본의 최초의 철도역 중 하나이다. 그날의 마지막 열차를 타고 중간의 어느 역에서 내려 도쿄를 향해 걸어가며 디지털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첫차를 타고 요코하마로 다시 돌아온다. 작가는 네 번의 촬영을 통해 사계절의 밤 풍경을 담았다. 전시장의 바깥 공간에 설치된 라이트박스 작품들은 관람자의 위치와 시점에 따라 상반된 화면을 각기 다르게 조합하여 보여준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장면 속에서 관람자는 방향 감각을 상실하고 가상의 거리를 배회하게 될 것이다. 안쪽 전시장에서는 디아섹 액자로 인화한 〈달과 빛〉 시리즈를 통해 빛과 도시가 만들어내는 풍경을 더욱 면밀히 살펴본다. 또한, 작품 선별 과정에서 탈락된 촬영 이미지들을 시간 순서에 따라 나열한 인덱스는 촬영 과정 중 작가의 움직임을 함께 따라간다. 작업의 결과물은 작가가 도쿄를 향하는 경로 위에서 발견한, 가공되지 않은 우연한 장면들이다. 인공의 빛과 달이 함께 비추는 도시의 번화가와 어느 주변부는 고요한 적막에 휩싸여 있다. 인공과 자연, 근대와 현대가 공존하는 도시는 심야의 빛만이 남겨진 비현실적인 풍경으로 관람자에게 다가온다.”

금호미술관 전시 소개글에서 발췌


Eclipse #022, 125 x 100cm, UV Print, 2018











Eclipse

Photography Installation, Black & White Photography, Pure Matboard, Sakura Frame, UV Print





 <일식>(日蝕)에서의 촬영 대상은 도쿄에서 전철을 타고 1시간이면 닿을 수 있는 가마쿠라(鎌倉)에 찾아온 연인들이다. 공간적 배경은 20세기 초 당시의 근대적 낭만과 향수가 짙게 밴 장소로써 유효하게 존속하는 가마쿠라 일대 해변과 에노시마(江ノ島) 치코가후치(稚児ヶ淵)다.

 가마쿠라는 1185년에서 1333년까지 가마쿠라 막부의 수도로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도시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에도(江戶)시대에 와서 한촌으로 전락함과 동시에 중세 이래에 도시 경관이라고 할 수 있는 건조물이 축조되지 않았다. 이후 1889년 도쿄와 연결하는 요코스카 선(横須賀線)이 개통되면서 관광객이 급증하기 시작했다. 동시에 도쿄 근교의 주택단지로 부상하며 급격한 개발이 이루어지자 나라(奈良), 교토(京都)와 함께 고도 보존법의 보호를 받았다. 이때부터 중세 시대의 문화유산이 살아남은 ‘관동(關東)의 교토’라 불리게 되었다.

 그렇기 때문에 가마쿠라는 전후 도쿄의 급속한 팽창에 맞서 피안을 찾는 문예인에게 사랑받는 도시가 되어갔다. <만춘>(晩春, 1949)과 같은 오즈 야스지로(小津安次郞)의 수많은 흑백영화에는 원경(遠景)으로 에노시마를 걸치고 주인공이 가마쿠라 해변을 따라 걷는 장면이 수시로 등장하기 시작했고, 가와바타 야스나리는 일찍이 가마쿠라 안쪽에 숨어들어 최후에 이르기까지 이곳을 벗어나지 않았다. 그들에게 가마쿠라는 엄연한 현대였다.
 그로부터 오랜 시간이 지난 후, 사진이 과거 시제로써 ‘존재했음’을 현재에는 찍어 낼 수가 없다는 난제에 무력한 실험을 감행하기로 한 나는 가마쿠라를 빌려 근대에 사는 인간이 돼보자고 결심했다. 한 번도 나를 통과해 나간 적이 없다고 느꼈던 근대의 감각들이 가마쿠라에서 재현되기를 고대하면서 기회가 된다면 카메라로 찍어내기로 작정했다.
 나는 주말이면 한껏 고무된 일본 사람들과 함께 에노덴(江ノ電)을 나눠 타고 가마쿠라로 향했다. 에노시마 남쪽의 치코가후치 바위 위에서, 시치리가하마(七里ヶ浜) 해변 모래 위에서, 연인들은 각자가 가진 인력에 의해 엉켜 후지산 만년설 위로 떨어지는 해를 오랜 시간 바라봤다. 해의 각도가 완만한 곡선을 그리며 그들의 정면을 비추면 그만큼 그림자는 길게 늘어졌다. 해에 흠뻑 젖어(浴びる) 환하게 날아간 앞모습과 달리 그들과 나 사이에는 점점 윤곽선만 짙어져 검은 형태로만 인식되는 뒷모습이 있었다. 빛을 양분해 내는 흑과 백의 형식적인 대비는 흑백사진으로만 온전히 수용되었다. 근대적 낭만이 20세기 초 당대의 사진적 양식과 연동하기 위한 절묘한 일치이자 동화였다.

 가마쿠라와 에노시마를 찾는 사람들이 빠져들게 되는 낭만의 기원은 근대에 빚을 지고 있다. 사랑과 숭고, 절대성, 자연, 구성주의, 절대미에 대한 추구, 형식미, 정통, 삶과 죽음, 빛과 어둠과 같은 오래된 가치들의 명맥은 근대에 활활 타올랐다가 점차적으로 사그라졌다. 그 불씨는 서서히 떨어지는 해와 파도가 몰아치는 바다와 후지산 정상의 설산과 같은 가마쿠라가 보유한 자연과 중첩되어 잠시 동안 시공을 초월하였다가 반딧불처럼 짧게 명멸한다. 이곳은 그 순간만큼은 20세기 초를 현대로 만들며, 현대에 살지만 근대를 현대적인 가상의 세계로 감각하게 만든다. 현재를 사는 사람에게 드물게 일어나는 심적-시간적 일식이다.




Installation View, BMW Photo Space, 2019









Moon and Light

Photography Installation






 <달과 빛> 은 일본의 요코하마横浜에서 도쿄東京까지 걸어가면서 찍은 사진이다. 도쿄의 진보초神保町에 있는 고서점에서 구입한 19세기 지도를 펼치고 지리상 축을 일본 최초의 철도노선인 요코하마 사쿠라기초역桜木町駅에서 도쿄 신바시역新橋駅까지로 설정했고, 시간적 배경은 사쿠라기초역에서 운행하는 그날의 마지막 열차를 타고 중간역에 내린 뒤 도쿄를 향해 걸어가면서 사진을 찍고 첫차를 타고 사쿠라기초역으로 돌아오는 여정이었다.

 일본의 깨끗한 시계가 주는 청명한 하늘은 하루도 빼지 않고 별들을 여과없이 투과했다. 잘 정돈된 거리의 표면은 구획을 나눠 점유하고 있는 건축물의 질감을 형성하면서 밤이 되면 달빛과 인공의 빛을 반사했다. 낮이면 쏟아지듯 역사를 뛰쳐나오던 빠른 걸음의 인파도 밤이 되면 그들만의 방에 들어가 빛을 밝혔다. 막차를 타고 시작점에 도착한 시간이면 집 안에서 새어나오던 각자의 조명은 꺼지기 시작하고 24시간 영업점에서 비추는 조명과 밤이 익숙한 몇몇이 가진 불빛만이 거리에 흔들리면서 누군가의 존재를 희미하게 알려왔다. 밤의 사람들은 자신들만의 탈 것에 의지해 빛을 발하며 이동했다. 소리를 인정하지 않는 일본의 밤에 유일하게 화려한 것은 조용한 밤을 뚫고 달리는 알 수 없는 빛의 세계였다. 달과 섞인 인공의 빛은 적막하도록 깔끔한 일본의 도시와 섞이며 인간이 없는 도시 풍경에 궤적을 남긴다.

 요코하마로 돌아오는 시간이면 이르게 나선 사람들이 부은 눈을 꿈뻑이며 첫차에 몸을 실었다. 동이 트고 새벽이 아침으로 바뀌자 밤에 본 것들은 환영이 되었다. 사람들은 빠른 걸음으로 열차에서 밝은 거리로 빠져나와 도시의 일부가 되기 위해 빌딩으로 들어갔다. 해가 빨리 지는 일본의 맑은 하늘은 어김없이 묘연한 분홍과 푸름으로 소멸되었다가 다시 까맣게 깜깜해진다. 사람들이 만들어 놓은 빛과 달빛만이 존재하는 환상의 시간이 다가왔다.













©2009-2019 Gihun Noh All right reserved